지게차를 생산·판매하는 두산산업차량이 17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팩토리스토어를 열었다. 팩토리스토어는 제품 판매부터 렌털, 애프터서비스(AS)까지 제공하는 직영점이다. 두산산업차량은 이를 통해 북미 지역 매출을 지난해 1500억원에서 2022년 3000억원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동현수 ㈜두산 부회장은 “팩토리스토어를 조지아 등 미국 남동부 지역에서 서부 지역으로 확대해 두산산업차량을 종합 물류 서비스 기업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두산산업차량은 2015년 영국 지게차 렌털업체 러시리프트를 인수해 유럽 시장에서의 거점을 마련했다. 유럽과 중국 등에서도 팩토리스토어 전략으로 사업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