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2위 다투는 김문수·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기싸움'

관훈토론 참석한 박원순
"내 경쟁 상대는 나 자신"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부터),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17일 각각의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박 후보는 관훈토론회에 참석했으며 김 후보는 서울지역 당협위원장들과 선거대책회의를 했다. 안 후보는 국회에서 민생공약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안철수와) 같이할 수도 있다”며 선거 막판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내비쳤다.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최대 경쟁자는 안·김 후보가 아니라 ‘자신’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김 후보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안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고 말했다. “2등, 3등이 합치라는 것은 국민이 원하지도 않고 과거에 다 실패해 반복하고 싶지 않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기존 입장에서 전향적으로 바뀌었다는 평가다. 두 후보 간 단일화는 선거 초반부터 거론됐다. 현역 시장 프리미엄과 문재인 대통령·여당의 지지율을 등에 업은 박 후보를 상대하려면 보수 후보가 힘을 합쳐야 한다는 주장이 범보수권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김 후보의 발언을 전해 들은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공약발표를 한 뒤 단일화 견해를 묻는 질문에 “(김 후보의) 발언 의도를 살펴본 뒤 견해를 밝히겠다”고 했다. “단일화는 없다”던 기존 입장과 온도 차가 감지됐다. 안 후보는 “무슨 이야기를 왜 했는지부터 살펴보고 있다”며 “김 후보가 홍준표 한국당 대표와는 다르게 박 시장이 다시 당선되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 대표가 ‘안철수 3등론’을 얘기하며 단일화에 선을 긋고 있는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안 후보는 “누가 박 후보를 이길 수 있나. 박원순 대 김문수로 되면 백이면 백 아니라고 한다. 저는 박 후보와 1 대 1로 대항하면 이길 수 있는 후보”라고강조했다.
김·안 후보 간 단일화 기싸움은 2위 자리를 두고 엎치락뒤치락 여론조사가 이어지면서 본격화되는 조짐이다. 리얼미터의 지난 13~14일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가 60.8%의 지지율을 기록한 가운데 김 후보가 16.0%로 13.3%에 그친 안 후보를 앞섰다. 반면 11~12일 한국리서치 여론조사에서는 박 후보(53.0%)에 이어 안 후보가 15.2%로 김 후보(10.5%)를 앞섰다.

범보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논의가 재점화되는 모양새지만 박 후보는 ‘조용한 선거’ 기조를 이어갔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경쟁 후보라기보다는 저 자신”이라고 강조했다. 한때 서울시장 후보를 자신에게 양보한 안 후보에 대해선 “서울시장 선거에서 맞붙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했다. 자신의 시정 활동을 비난한 김 후보를 겨냥해선 “현명한 사람의 눈에는 제가 한 일이 잘 보일 것”이라며 “과거의 낡은 패러다임으로 도시를 바라보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