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박원순·이재명 거절
경남에선 김태호가 거부
6·13 지방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았지만 출마 후보자 간 불꽃 튀는 TV 토론 실종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지지율에서 큰 폭으로 앞서거나 인지도가 높은 후보들이 토론에 적극적이지 않은 데다 선거에 대한 유권자의 낮은 관심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최근 서울시장 선거 출마자들 사이에서는 방송토론 불참 논란이 일었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측은 “22일 MBC 주최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를 제안했으나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 측은 “22일은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역사적인 날이기 때문에 회담에 집중하기 위해 토론을 고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5일 인천경기기자협회와 경기언론인클럽이 주최한 토론회에는 남경필 한국당 후보만 홀로 참석했다. 경쟁 후보인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질문지가 편향됐다”며 토론 불참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16일에는 경남지사 후보 토론회가 무산됐다. 김경수 민주당 후보는 “MBC 경남과 JTBC로부터 각각 24일과 28일 경남지사 후보 토론회를 제안받아 응했지만 김태호 한국당 후보가 거절했다”고 비판했다. 김태호 후보 측은 “언론사가 정한 일정에 맞추기 힘들었을 뿐 토론회 자체를 거부한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광역단체장 선거구 한 곳당 평균 3~4번 이상의 토론이 이뤄지던 지난 지방선거에 비하면 올해는 그 횟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는 전국 광역단체장 후보를 대상으로 언론사, 학술 기관 등이 주최한 토론회는 모두 105번 열렸다. 이번 선거에선 현재까지 열렸거나 예정된 토론회는 30회가 채 되지 않는다.

정치권 관계자는 “토론 실종 현상의 원인은 미·북 정상회담 이슈에 묻혀 선거 붐이 일고 있지 않은 데다 여론조사상 지지율 1·2위 후보 간 격차가 큰 곳이 많아 선두주자들 사이에서 치열하게 맞붙을 동기가 부족해졌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