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신 대림산업 대표(오른쪽)가 지난 16일 대림그룹 직원들과 함께 도배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대림그룹 계열 건설사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의 임직원은 서울 창신동에 있는 소외계층 가정 4곳을 찾아 주거환경 개선 봉사활동인 ‘희망의 집 고치기’ 활동을 벌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