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 한경DB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399,50010,500 -2.56%)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과 관련해 팩트(사실)이 변한 것은 없다"며 "모든 부분에 대해 투명하게 밝히겠다"고 17일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감리위원회 참석을 앞두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15년 상장 당시 금융감독원 등 여러 기관에서 3차에 걸쳐 검증한 것을 2018년에 와서 다시 조사하는 충격스러운 상황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했다.
금융감독원에 대해선 날을 세웠다. 이달 초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회계위반으로 사전통지서를 보냈다고 언론에 공개했다.

김 대표는 "감리위와 증권선물위원회에서 확정 전인데 분식회계와 사기가 있다고 언론에 공개한 당사자(금감원)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적인 회계 석학으로 구성된 감리위원회 위원들의 판단을 믿겠다"며 "의구심이 있는 모든 부분에 대해 삼성바이오가 인내심을 가지고 투명하게 밝히겠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증권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