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가 17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지방선거 베이스캠프 역할을 할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선거 승리를 위한 본격적인 표밭갈이에 나섰다.

출범식에는 황인호(동구)·박용갑(중구)·장종태(서구)·정용래(유성구)·박정현(대덕구) 구청장 후보를 비롯해 민주당 소속 광역·기초의원 후보들도 대거 참석했다.

허 후보는 인사말에서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의 중심인 대전에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파란 깃발을 드높이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승리를 확신했다.

그는 이어 "과거의 낡은 습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네거티브를 일삼는 그들에게 대전을 맡길 수 없다"고 자유한국당을 겨냥한 뒤 "문재인 정부의 출범과 함께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새 물결 속에서 대전도 새 물결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전시민에게 희망과 활력을 넣는 새로운 출발은 6월 13일에 시작될 것"이라며 "이 자리에 함께해 주신 여러분의 뜨거운 땀방울로 6월 13일을 '승리의 날'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박범게 대전시당위원장은 최근 허 후보의 군대 면제 의혹을 제기한 한국당에 대해 작심한 듯 비판의 날을 세웠다.

박 위원장은 "네거티브는 패배를 자인하는 무책임한 공세고, 역대 어느 선거에서도 네거티브 무성한 후보는 승리하지 못했다"며 "과거에 매몰된 한국당의 구태의연한 네거티브를 당원과 함께 규탄하고자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허 후보 선대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는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이 임명됐고, 조승래 의원과 박영순 전 청와대 행정관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다.

공동선대위원장으로는 강래구·송행수·박종래 지역위원장, 이종기·김인홍·백춘희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 김경훈 대전시의회 의장, 곽영교 전 대전시의회 의장, 전득배 전 대전시티즌 대표이사 등이 이름을 올렸다.

염홍철·권선택 전 대전시장 사람들로 분류된 인사들이 선대위에 대거 참여하면서 이른바 '용광로 선대위'를 구성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