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는 상암동 문화비축기지 내 문화마당에 놀이기구를 설치하고 이를 전달하는 전달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문화비축기지는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 인근 매봉산에 위치한 폐산업시설 '마포석유비축기지'를 재생한 생태문화공원으로 지난해 9월 개장했다. 석유비축탱크의 공간적 특성을 살리고 역사적 의미를 보존한 친환경 복합 문화공간으로 조성돼 가족 단위 방문객이 늘어나고 있다.
신한카드는 역사적, 생태적 의미를 지니고 가족 단위 방문객이 늘어나고 있는 이곳에 어린이 놀이 시설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놀이 기구를 지원했다.

신한카드는 이 밖에도 전 산업계 최초의 기부 전용 사이트 '아름인'을 운영하고 있으며 아름인 도서관, 업계 최초 해외 봉사단 프로그램, 임직원과 고객이 참여하는 봉사 활동 등을 통해 상생과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의 '따뜻한금융' 실천의 일환으로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미래 세대 육성과 케어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