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골목상권 보호' vs 김문수 '애로해소' vs 안철수 '규제완화'
중기중앙회 서울본부, 후보들에게 중소기업 정책과제 전달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 시장 예비후보들이 중소기업인들과 만나 당선 후 시행할 중소기업 정책들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는 17일 서울 상암동 중소기업DMC타워 DMC홀에서 서울지역 중소기업인과 업종별 협동조합이사장 등 300여명과 함께 '서울시장 후보 중소기업 정책과제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날 참석한 자유한국당 김문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예비후보의 전현희 선대본부장, 바른미래당 안철수 예비후보의 오신환 선대본부장은 각자 당선 후 중소기업을 위해 무엇을 할지 청사진을 내놓았다.

김문수 예비후보는 "경기도에서 기업 SOS지원센터와 기술닥터를 만들어서 현장 맞춤형으로 중소기업을 지원한 경험이 있는만큼 갈수록 어려워지는 중소기업을 찾아가서 지원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중소기업 4대 애로인 자금·기술·규제·판로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현의 선대본부장은 "골목상권 보호, 불공정 하도급 근절, 공정한 상가임대제도 정착 등 6년간 서울시가 낸 성과와 추진과제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혁신경제, 공정경제와 결합하면 더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신환 선대본부장은 "소득주도 성장 정책은 앞으로 가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역주행하고 있다"며 "사상 최고 수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은 중소기업에 과도한 부담을 지우고, 취약 노동자들의 일자리마저 위협하니 정부는 근본적인 구조조정과 노동개혁, 과감한 규제 완화를 통한 혁신 성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기중앙회 서울본부에서는 서울지역 중소기업 현안 과제를 담은 '서울지역 중소기업 정책제안서'를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에게 전달했다.

이번에 전달한 정책과제 중 핵심과제는 용산전자상가 복합문화공간 조성, 서울시 인쇄 스마트 앵커 추진, 패션주얼리센터 건축용지 지원, 종로구 귀금속 도금업체 신규 허가 등 4건이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이 중소기업 정책과제들이 민선 7기 서울 시정과제로 채택돼 지역 기반 중소벤처기업이 많이 출현하길 기대한다"며 "중기중앙회도 지방 정부와 협심해 스마트공장 등 제조현장을 혁신하고, 청년들이 중소기업에서 미래를 찾을 수 있도록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데 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서울 중소기업인대회에서는 외국산 산업용 오븐을 국산화한 공로로 대영제과제빵기계공업㈜을 비롯한 3개 업체와 공로자 2명이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장관상 47명, 조달청장상 1명 등 총 98명이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