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국내 증권사 최초로 베트남 현지 기업 회사채 발행을 주관했다고 17일 밝혔다. 발행 기업은 베트남 1위의 전력 장비그룹이자, 호치민 증권거래소 상장사인 'GELEX'로 규모는 총 4000억동(약 190억원)이다.

이번 GELEX 회사채 발행 거래는 베트남 역내에서 현지 통화인 동화 채권으로 이루어졌다. 현지 기관투자자들에게 판매까지 모두 이뤄진 실질적 의미의 IB딜이라는 게 신한금융투자 측의 설명이다.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이 직접 발굴하고, 신한금융투자 본사 GIB그룹이 발행 구조 설계를 자문했다.
GELEX는 1995년 베트남 산업통상자원부에 의해 설립돼 2015년에 민영화된 그룹이다. 변압기, 전선 등 베트남 전력장비 시장에서 50% 이상의 시장지배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 현지 5위의 물류회사, 하노이 최대 상수도 처리회사, 수력발전소 등을 자회사로 편입해 베트남을 대표하는 인프라 전문 그룹으로서 성장해나가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올해 초 GIB그룹 내 '글로벌IB추진부'를 신설해 해외 IB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비즈니스에 나서고 있다. 인도네시아 대표 벤처기업이자 카셰어링 업체인 '고젝'의 투자금 유치를 성공적으로 자문하기도 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