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주주들에 현대모비스 분할·합병 지지 호소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가 17일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한 주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지배구조 개편의 첫 단추인 현대모비스 분할·합병안 통과를 위해 전날 임영득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의 입장문 발표에 이어 그룹 차원에서 지지 세력 결집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이 대표는 이날 내놓은 입장문에서 "이번 지배구조 재편안은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면서도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라며 "이 같은 진정성과 절박성을 널리 헤아려 지배구조 개편이 소기의 성과를 거두도록 적극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이번 지배구조 재편은 기존의 사업구조로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수 없다는 절박한 상황인식에 의해 추진됐다"면서 "모비스와 글로비스뿐 아니라 현대차 입장에서도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바뀌고 글로벌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현대차가 과거 양적인 고속 성장에서 벗어나 질적인 성장을 통해 새롭게 도약하고자 마련한 계획이라는 것이다.
이 대표는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모비스가 세계적인 자동차 원천기술 회사로, 글로비스가 공유경제 시대 핵심 회사로 각각 발돋움하면 현대차에도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현대차는 완성차와 지원 사업군 간 빠르고 효율적인 협업 구조를 바탕으로 경쟁력을 높일 것이며, 후속적인 사업구조 재편을 통해 글로벌 선도 자동차 업체로서 지속해서 성장해나갈 방침을 수립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4개의 순환출자 고리가 완전히 해소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부의 정책 방향과 투명한 소유구조에 대한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추가적인 사업 재편을 위한 밑바탕을 마련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경영구조 개편 및 의사결정 시스템 혁신을 추진 중이라고 소개하고 "경영구조 개편안이 구체화하는 즉시 시장과 주주들에게 그 방향을 상세히 설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끝으로 "지배구조 재편을 통해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 과실을 주주들에게 환원하면서 소통을 강화해 주주 친화적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