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는 17일 오전 9시 '행정안전부 비상단계'를 발령하고 국지적 집중호우에 대비한 피해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경기, 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으며, 18일까지 최대 100㎜의 비가 예보돼 있다.

이번 강수의 특징이 국지적으로 짧은 시간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는 만큼 초기 상황 관리와 대국민 전파가 중요하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행안부는 이에 따라 관계 중앙부처와 지자체에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에 대비해 배수펌프장 가동 준비를 완료하고, 강가나 침수 우려 지역을 중심으로 예방·점검 활동과 함께 통제를 강화하도록 했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국지적 집중호우로 인해 강가에서 안전 부주의로 인한 피해가 발생한 만큼 호우 때 강가 등 침수 우려 지역 출입을 자제하고 산사태 등 위험지역에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