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앞두고 주주 지지 호소
"車사업경쟁력 강화 계기"
"경영구조 개편할 것"
"주주 소통 강화"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사진)은 17일 자동차 사업 경쟁력은 물론 지속적인 배당확대 등을 통해 주주친화 정책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이날 현대차(150,000500 +0.33%) 대표이사 입장문을 통해 "완성차 경쟁력을 강화하면서도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라며 그룹 지배구조 재편에 대한 주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지배구조 재편을 통해 모비스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미래 기술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원천기술 회사로, 글로비스는 단순한 물류 업체를 넘어서 자동차사업 전반을 지원하고 카셰어링 등 공유경제 시대의 핵심 회사로 발돋움할 수 있다"며 "이는 현대차에게도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영구조를 개편하고 의사결정 시스템을 혁신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사장은 "지배구조 개편에 맞춰 이사회가 독립적, 개방적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사회 구성원의 전문성, 다양성을 제고해 집단지성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이사회 중심의 선진 의사 결정구조를 확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영구조 개편안이 구체화되는 즉시 시장 및 주주 분들께 개편방향을 상세히 설명드릴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주주 분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성장의 과실을 공유하는 주주친화적 기업으로 변화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하고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현대차는 그룹 개편을 통해 순환출자 등 규제를 해소하고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지배구조 재편이 완료되면 현대차그룹의 4개 순환출자고리가 완전히 해소되고 '모비스-현대차-기아차(33,750250 +0.75%)'로 이어지는 수직적 출자구조를 확립하게 된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