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진 출산 후 약 100일만에 나들이
'아기용품 보러 서울베이비페어 왔어요'
소유진의 서울베이비페어 17일부터 20일
대치동 학여울역 세텍전시장서 개최


배우 소유진이 육아용품 쇼핑을 위해 출산 후 약 100일만에 외출한 모습이 포착됐다.

소유진은 17일 대치동 학여울역 세텍(SETES)에서 열린 서울베이비페어를 찾아 1남2녀 다둥이맘 답게 육아용품을 꼼꼼히 살피며 쇼핑에 여념없는 모습을 보였다.

출산한지 3달 여가 지났다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화사하고 날씬한 모습으로 등장한 소유진은 유아 신발 부스 앞에서 "우리 딸이 노란색을 정말 좋아해요"라며 샌들을 구입했으며 아이 안전과 관련한 카시트 및 간식 등을 장만하기도 했다.

아이가 넘어질 때 머리를 보호해주는 머리받침 인형을 보고는 "너무 귀여워~"라며 동행한 지인과 즐거워하는 모습은 아이를 아끼는 엄마로서의 모습을 엿볼 수 있게 했다.
17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는 서울베이비페어는 영육아 용품관은 수유 및 침구, 내의 및 유아의류, 스킨케어, 유모차, 카시트, 분유, 영양제, 인테리어 소품 등 자녀를 양육하는데 필요한 육아용품을 한 번에 쇼핑할 수 있는 최고의 육아박람회다.

특히 ▲ 불우이웃 돕기 럭키백 ▲ 회원가입 이벤트 ▲ 영수증을 챙겨라 ▲ 임신 축하 선물팩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열리면서 개막 첫 날 오전부터 전시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박람회 개최 첫날인 17일과 둘째 날 18일에는 ▲웁스 유아 캐리어 가방(100명)▲코코몽 펫 음료수 1BOX(50명) ▲베베숲 1BOX(100명) ▲앙블랑 휴대용 캡형 1BOX(100명)▲ 3만원 상담의 키즈맘 선물세트(150명) 등을 증정하며, 18일과 19일에는 ▲로아커 초콜릿 웨하스 세트(1000명)를 증정할 예정이다.

서울베이비페어는 키즈맘 회원가입 등을 통해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며 오는 20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한편 소유진은 2013년 백종원과 결혼했으며 지난 2월 셋째 딸을 출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진 최혁 기자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