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이 출연 중이던 '뮤직뱅크'에서도 하차한다.

17일 KBS 2TV '뮤직뱅크' 측은 "이서원과 관련된 사건 보도 이후 사실관계를 소속사 등을 통해 확인했고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16일 tvN '어바웃 타임' 측도 서브 남자주인공으로 출연 예정이었던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

이서원은 지난달 8일 술자리에서 동료 여자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거부당하자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이서원 소속사는 관련 보도 이후 혐의를 인정하고 성실히 검찰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서원은 2015년 드라마 '송곳'으로 데뷔해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병원선'에 연이어 출연하며 조연에서 주연으로 입지를 다져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