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원 신임 금통위원은 17일 "20년간 시장에서 경제와 정책을 분석하고 예측하는 데 집중했는데 이런 경험이 앞으로 경험과 함께 금통위에 건강하게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 위원은 이날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이제까지 정책에 대해 비판을 하다가 이제 비판받는 입장에 서니 마음이 상당히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위원은 지난주 퇴임한 함준호 위원 후임으로 은행연합회 추천을 받아 금통위원이 됐다.

그의 임기는 앞으로 4년이다.

JP모건 수석본부장 출신인 그는 금통위원 사상 첫 외국계 투자은행(IB) 출신이자 두 번째 여성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그는 당장 일주일 뒤인 24일 열리는 금통위에서 '데뷔전'을 치를 것으로 전망된다.

임 위원은 "지난주 퇴임한 함 위원님이 기말고사가 끝난 듯 홀가분하다고 했는데 저는 바로 다음 주 금통위여서 전학 오자마자 시험을 보는 기분"이라며 "마음이 상당히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부족하지만 열심히 하겠다"며 "많은 조언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임 위원이 금리 인상을 선호하는 매파인지, 반대로 비둘기파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임 위원은 "이제 막 조류가 됐다"며 "이름의 '원'자가 원앙새 원자라 지금까지는 원앙새"라며 농담을 건넸다.

이어 "저 스스로 한 번도 (성향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앞으로 저 스스로 관찰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