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는 복잡한 우대조건을 최소화하고 금리를 높인 '주거래우대 자유적금'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주거래우대 자유적금은 월 최소 1000원 이상 최대 300만원 한도 내에서 1인 3계좌까지 자유롭게 가입할 수 있다. 1금융권 최고 수준 금리의 적금 상품을 1인당 월 최대 90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셈이다.

금리는 가입기간에 따라 기본금리 연 2.0%~2.2%에 최고 연 0.6%의 우대금리가 적용돼 최고 연 2.6%(1년) ~ 2.8%(3년)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우대금리는 △급여이체 또는 통신비 자동이체 중 택 1 △체크카드 사용(월 20만원 이상) 등 두 가지만 충족하면 된다.
급여이체 인정기준은 50만원 이상의 급여와 함께 월급·급여·수당·보너스 등 급여임을 알 수 있는 단어 또는 고객정보의 직장명이 입금 적요에 포함돼야 한다.

통신비 자동이체는 케이뱅크 입출금통장 또는 체크카드로 통신 3사(KT, SKT, LGU+)의 통신비 자동이체 설정하면 된다.

이달 19일부터 내달 17일까지 일산 고양에 위치한 원마운트와 체크카드 행사도 실시한다. 행사 기간 내 케이뱅크 체크카드로 원마운트 워터파크 또는 스노우파크 입장권 현장 구매 시 각각 1인 54%, 57% 현장할인 적용된다. 자세한 사항은 케이뱅크 앱 또는 웹 '혜택존'에서 확인 가능하다.

안효조 케이뱅크 사업총괄본부장은 "주거래우대 자유적금은 우대금리 조건을 단순화해 보다 많은 고객이 높은 금리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했다"며 "앞으로도 케이뱅크를 많이 이용하는 고객에게 보다 나은 혜택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