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28개국 정상회의…"국제 제도 지키는 싸움 계속할것"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 정상들이 미국이 일방적으로 탈퇴한 이란핵합의를 유지하기 위해 공동 대응키로 뜻을 모았다.

EU 정상들은 16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이란핵합의 탈퇴를 포함해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등 미국의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이러한 방침을 정했다고 AFP통신이 유럽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EU 정상들은 이날 만찬 회동 후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 즉 이란핵합의를 이란이 준수한다면 EU도 이를 지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이 소식통은 "EU는 기후 변화와 관세, 이란과 관련한 최근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규정에 근거한 국제 제도를 지키기 위해 계속 싸움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는 EU가 트럼프 대통령이 작년 파리기후변화 협약을 탈퇴한 데 이어 이란핵합의 탈퇴와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 등 독단적으로 내린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기 때문에 향후 미국과의 충돌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만찬석상에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결정을 보면 '우방이 저렇다면 적국이 왜 필요하냐'라는 생각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이란핵합의 문제와 관련해 "유럽의 단합된 전선이 필요하다"는 강경 발언을 했다.

EU 정상들은 미국이 이란핵합의를 탈퇴하면서 이란에 대한 제재를 재개하게 됨에 따라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되는 유럽 기업들을 보호하는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13일 CNN 방송 인터뷰에서 이란과 거래하는 유럽 기업들도 제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가능하다.

다른 나라 정부들의 행동에 달렸다"라고 말해 EU 회원국들의 신경을 곤두세우게 했다.

EU 정상들은 미국이 유럽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관세를 영구 면제해준다면 자발적으로 규제에 협조할 뿐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에 불공정하다고 주장하는 세계무역기구(WTO) 제도 개선을 위해 나설 수 있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미국은 유럽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고율 관세를 이달 말까지 유예했으나 EU는 영구적인 면제를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