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이 쉐보레 스파크 부분변경차를 오는 23일 공식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스파크는 제품 개발부터 한국지엠이 디자인과 설계, 엔지니어링을 주도하며 글로벌 협업을 통해 완성한 경차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스파크는 미국 뿐 아니라 세계 시장으로 판매되는 물량을 전량 생산하고 있다. 올 1분기 스파크는 미국 시장에서 모두 6,845대가 판매되며 경차 부문 1위를 차지하는 등 인기를 누리고 있다.
회사가 꼽은 인기 비결은 제품 안전성이다. 스파크는 국토부가 주관하는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에서 경차로는 유일하게 1등급을 획득했으며 특히 충돌 안전성에서 별 5개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동급최초로 전방 추돌 경고시스템(FCA), 차선이탈 경고시스템(LDWS), 사각지대 경고시스템(SBSA) 등 전방위 안전품목을 탑재하고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HSA), 전자식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ESC),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 등으로 안전성을 배가했다.


한편, 쉐보레는 오는 23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부분변경을 거친 스파크를 공개한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시승]해치백 새 바람 일으킬까? 르노 클리오
▶ [하이빔]BMW에게 한국은 고마운 시장이다
▶ [하이빔]그랜저, 수입차 총공세 버틸수 있을까?
▶ 인피니티, "Q60은 하차감도 좋은 차"
▶ 포르쉐파이낸셜서비스, 타이어 보상 서비스 프로그램 내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