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포구 공덕동 ‘삼성래미안공덕2차’ 아파트가 각종 정부 규제에도 신고가를 찍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아파트의 전용면적 84㎡(13층) 매물은 지난 9일 8억7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지난 2월 같은 면적 17층 매물이 8억6500만원에 손바뀜한 것에 비하면 지난 4월 양도소득 중과세 시행 이후에도 시세가 떨어지지 않았다. 전용 59㎡ 매물은 지난 3월 7억5000만~7억8000만원에 팔렸다.

삼성물산이 2004년 6월 준공한 이 아파트는 전용 59~114㎡ 총 683가구로 이뤄졌다. 최고 20층, 9개동으로 구성됐다. 가구당 주차대수는 1.61대로 넉넉한 편이다. 건폐율과 용적률은 각각 17%, 251%로 지어졌다. 단지 내 환경이 쾌적하고 조경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단지내 어린이집 건물이 별도로 있고 어린이 놀이터도 두 개가 있다.

배정 초등학교는 단지 바로 옆에 있는 소의초다. 지하철 5호선 애오개역까지는 도보로 5분, 2호선 아현역까지는 13분가량 소요된다.
삼성래미안공덕2차는 ‘공덕래미안’ 시리즈 가운데 외떨어진 단지다. 공덕삼성아파트를 비롯해 공덕래미안3차,4차,5차가 지하철 5,6호선과 공항철도, 경의중앙선이 환승하는 ‘공덕역’을 중심으로 위치한 반면 삼성래미안공덕2차는 애오개역 인근에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이 아파트는 다른 공덕래미안 시리즈에 비해 줄곧 낮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인근 공덕자이, 서울역센트럴자이 등 신축아파트가 속속 입주하면서 삼성래미안공덕2차의 가치도 덩달아 뛰었다.

인근 H공인 대표는 “삼성래미안공덕2차는 신축 아파트 덕분에 주변 환경이 정리되고 생활편의 시설이 확충되면서 가격이 덩달아 상승했다”며 “낮은 가격에 신축 아파트와 같은 생활권을 누릴 수 있어 실거주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조합원 물량의 등기문제가 남아있는 공덕자이는 지난 1월 전용 84㎡(4층) 매매가가 10억원을 기록했다. 중구 만리동2가의 서울역센트럴자이는 전용 59㎡(18층) 매물은 지난 3월 9억3000만원에 팔렸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