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라돈 침대 / 사진=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발암물질인 라돈이 포함돼 논란이 된 대진침대를 조사한 결과 기준치의 최대 9배가 넘는 피폭선량이 측정됐다고 밝힌 가운데, 라돈침대를 쓴 피해자 규모는 점차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원안위는 대진침대가 생산한 매트리스 7종에서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이 허용한 연간 피폭선량이 넘는 방사선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연간 허용량은 1mSv(밀리시버트)이지만 일부 침대에서는 기준치의 최대 9배가 넘는 피폭선량이 측정됐다.

기준치를 넘긴 매트리스는 ▲그린헬스2(9.35mSv) ▲네오그린헬스(8.69) ▲뉴슬리퍼(7.6) ▲모젤(4.45) ▲네오그린슬리퍼(2.18) ▲웨스턴슬리퍼(1.94) ▲벨라루체(1.59)다.
원안위는 문제가 발견된 매트리스에 대해 수거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약 6만1000개에 이르는 제품이 수거 대상이다.

이에 대진침대를 구매했던 소비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원안위의 수거 명령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교환이 늦어지면서다.

포털사이트 다음에 개설된 '라돈침대(대진) 피해자 모임' 카페에는 리콜 지연을 성토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라돈침대와 관련한 청원글이 계속 올라오는 상태다.

'대진침대 라돈 사건 집단 소송' 인터넷 카페에는 16일 현재 8900여명이 가입해 있다. 이 중 1600명이 넘는 이가 소송 참여의사를 밝힌 상태다. 특히 라돈 침대의 방사선 피폭량이 기준치를 크게 넘어선 것으로 확인되면서 동참 인원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