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등 영서 5개 시·군으로 호우특보 확대…팔당댐 수문 개방

밤사이 강원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비 피해가 잇따랐다.

강원도 소방본부는 17일 오전 4시 45분께 춘천시 퇴계동 한 지하건물에 빗물이 차 0.5t을 빼냈다.

앞서 오전 3시 12분께 춘천시 후평동에서 나무가 쓰러져 차량 1대가 파손되는 등 춘천, 홍천, 인제 등에서 잇따라 나무가 쓰러지면서 도로 통행을 방해해 4건을 안전조치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자정부터 오전 8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화천 사내 55.5㎜, 인제 서화 50㎜, 양구 방산 48㎜, 철원 45.9㎜, 화천 42.5㎜, 북춘천 32.5㎜, 설악산 17㎜ 등이다.

기상청은 17일 오전 8시 20분을 춘천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이로써 도내 호우특보는 화천, 철원, 양구·인제 평지를 비롯해 영서 지역 5개 시·군으로 늘어났다.

북한강 수계 댐인 팔당댐은 오전 7시를 기해 5개 수문을 5m 높이로 열고 초당 1천902톤의 물을 쏟아내고 있다.

기상청은 18일까지 30∼80㎜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총 예상되는 비의 양은 40∼80㎜로, 많은 곳은 100㎜가 넘게 내리겠다.

현재 경기 북동지역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으며 비구름대는 춘천 등 강원 중북부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오전까지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20∼30㎜의 강한 빗줄기가 쏟아지겠고, 밤부터 내일(18일) 새벽 사이에도 억수 같이 퍼붓겠다.

기상청은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