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10주년 기념 팬미팅에서 ‘데리러 가’ 무대 최초 공개!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 샤이니가 팬들 앞으로 돌아온다.

트리플 타이틀 릴레이 활동을 예고한 글로벌 K-POP 리더 샤이니(SHINee, SM엔터테인먼트 소속)가 첫 번째 타이틀 곡 ‘데리러 가 (Good Evening)’로 정규 6집 활동의 포문을 연다.

샤이니는 5월 28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타이틀 곡 ‘데리러 가 (Good Evening)’를 비롯한 5곡이 수록된 정규 6집의 첫 번째 앨범 ‘The Story of Light’ EP.1(‘더 스토리 오브 라이트’ 에피소드.1)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 글로벌 음악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을 전망이다.
이번 타이틀 곡 ‘데리러 가 (Good Evening)’는 90년대 클래식 R&B 감성과 청량감을 주는 세련된 소스가 어우러진 일렉트로닉 팝 곡으로, 중독성 있는 후렴구, 독특한 구성,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는 드랍 등이 돋보이며, 세계적인 프로듀싱팀 더 플립톤즈(The Fliptones)가 작곡 및 편곡에, 멤버 키와 민호가 랩메이킹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인 만큼, 샤이니만의 다채로운 음악 색깔과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한 샤이니는 앨범 발매에 앞서 오는 27일 오후 4시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리는 데뷔 10주년 기념 팬미팅 ‘SHINee Debut 10th Anniversary ☆ SHINee DAY’(샤이니 데뷔 10th 애니버서리 ☆ 샤이니 데이)에서 타이틀 곡 ‘데리러 가 (Good Evening)’ 무대를 처음 선보일 예정이어서 열띤 호응이 예상된다.

한편, 샤이니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는 총 3개 앨범으로 구성, 5월 28일 EP.1, 6월 11일 EP.2, 6월 25일 EP.3가 순차 발매될 예정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