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외환 순거래내역 공개 빈도수를 늘린다. 외환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정부는 17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앞으로 외환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6개월마다 외환당국의 외환 순거래내역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후 단계적으로 빈도를 강화해 1년 후부터는 3개월마다 외환 순거래액을 공개한다.
정부는 "국내 외환시장의 성숙도와 경제상황 등을 고려하고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사회와의 협의, 국내 전문가와 시장참가자 의견수렴을 거쳐 이런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반기별, 1년 후부터는 분기별로 공개하기로 한 내역은 외환당국이 실시한 외환거래액으로, 해당 기간에 총매수액에서 총매도액을 차감한 순거래 내역이다.

정부는 외환시장 개입내역 공개에 따른 외환시장의 적응 기간이 필요한 점을 감안해 단계적 공개를 추진하기로 했다.

다만, 개입기간 종료 후 공개까지 3개월 이내의 시차를 두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