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한국 안보실장과 통화…한국에서조차 확실히 알지 못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6일(현지시간) 북한 김계관 제1부상의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성명의 배경과 전망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고 볼턴 보좌관이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 라디오에 출연해 "오늘 아침 나의 한국 카운터파트인 문재인 대통령의 국가안보실장과 막 통화를 했고, 우리는 이러한 의견들을 살펴봤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한국에서조차 (북한이 이러는 배경을) 확실히 알지 못했지만, 모든 것들이 가능한 일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1부상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 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 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지만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 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