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공화 지도부 세제개편 단일안 합의/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대표적인 규제 기관인 증권거래위원회(SEC), 선물거래위원회(CFTC) 및 법무부의 고위 관리들이 ‘블록체인 산업의 혁신’을 막고 싶지 않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미국 블록체인 전문지 코인데스크가 지난 1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국증권거래위원회 사이버 집행부 수장인 로버트 코헨(Robert Cohen)은 세계 최대의 블록체인 행사인 컨센서스 2018(Consensus 2018)에 참가해 “우리는 업계 사람들과 계속해서 만나 왔고, 새로운 기술에 대해서 대화를 나눈 바 있다”며 “우리는 기술을 규제하지 않는다. 다만 금융산업과 시장을 규제할 뿐”이라고 밝혔다.

미국선물위원회 집행부 임원인 제임스 맥도날드(James McDonald) 역시 같은 행사에서 “우리의 목표는 건전한 시장을 육성하는 것이다”라며, “우리는 규제 기관으로써 어느정도 유연성 있게 접근해야 한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혁신을 방해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지나친 규제를 지양할 것임을 시사했다.

수지트 라만(Sujit Raman) 미국 법무부 차관은 “법무부의 최우선 목표는 시민의 안심”이라며 “걱정되는 것들 중 하나는 막대한 자금(암호화폐)들이 금융기관의 손에서 벗어나 시장을 떠돌아 다니는 것”이라며 비교적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미국 규제 기관의 임원들은 이날 ‘규제를 통해 투자자들을 보호하고 범죄자들을 잡아야 하며, 혁신을 막아서는 안된다’는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산하 한경닷컴 객원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