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이 일괄타결식 비핵화 해법인 ‘리비아 모델’이 공식적인 방침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나는 리비아 모델이 정부에서 논의 중인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우리가 리비아식 해법을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북한이 리비아 모델에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백악관의 명확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한 것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그러한 견해(리비아 모델)가 나왔다는 것은 알고 있다”면서도 “비핵화를 위한 방식에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고 강조했다.
대신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모델’이라는 단어를 언급했다. 그는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며 “대통령은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스스로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방식을 내놓을 것이며, 그는 최고의 협상가이기에 우리는 매우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의 이날 발언은 선(先)비핵화 후(後)보상 방식의 리비아 모델을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 방침으로 채택하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트럼프 모델’이라는 비공식적인 표현을 통해 향후 협상 방식의 불예측성을 시사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분석도 나온다.

샌더스 대변인은 일방적 핵포기를 강요할 경우 북미정상회담을 무산시킬 수도 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이미 우리가 완전히 예상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기 대문에 그들이 만나지 않길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면서도 “그렇다면 우리는 강력한 압박 작전을 내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