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갑질'로 시작된 수사가 관세 포탈 의혹으로까지 번졌다. 관세청이 대한항공 본사에 대한 외국환 거래법 위반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나선 것이다.

16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관세청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은 대한항공 본사 자금부 등 5개 과와 전산센터 등이다.
서울본부세관 조사국은 해당 장소에 직원 40여 명을 보내 이날 오전 10시부터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세청은 대한항공 조씨 일가의 밀수 의혹과 관련해 외환거래를 전반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에서 대한항공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세청은 지난달 21일에도 관세 포탈 혐의를 잡고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조현아·원태 3남매 등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자택과 대한항공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최근 불거진 갑질 의혹에서 파생된 네 번째 압수수색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