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1분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이익 개선세가 일부 기업에 편중된 현상이 이어졌다. 연결재무제표를 낸 전체 상장사의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은 역대 1분기 중 최대치를 경신했지만 삼성전자(51,400400 -0.77%)를 제외할 경우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연결 기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12월 결산법인·금융사 및 분할합병회사 제외) 544곳의 올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은 각각 463조8940억원, 42조8026억원, 32조833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보다 매출은 4.82% 늘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9.96%, 2.63% 증가해 역대 최대치로 집계됐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9.23%로 전년 동기 대비 0.43%포인트 증가한 반면 매출액 순이익률은 7.08%로 0.15%포인트 감소했다.

자료=한국거래소 제공

반도체 업황 호조에 힘입어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거둔 삼성전자에 대한 이익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543곳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6.43%, 13.01% 감소한 27조1604억원, 21조1452억원으로 줄어들었다. 매출 역시 비중이 13.06%에 달하는 삼성전자를 빼면 403조3303억원으로 2.89% 증가하는 데 그쳤다.

매출액 영업이익률도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감소세로 역전됐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6.73%로 0.67%포인트 하락했다. 매출액 순이익률은 0.96%포인트 떨어진 5.24%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올 1분기 전년 동기보다 58.03% 급증한 15조642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영업이익은 시장의 예상을 웃돌며 네 분기 연속으로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업종별로는 건설(개별 기준 순이익 증가율 91.49%), 전기전자(57.90%), 섬유의복(56.07%), 음식료품(49.68%) 등 업종의 이익 개선세가 큰 것으로 집계됐다. 서비스(32.90%), 의약품(30.01%), 의료정밀(8.46%), 화학(4.53%)도 이익이 증가했다. 반면 기계(-85.06%), 전기가스(-72.84%), 비금속광물(-71.70%), 운수창고(-54.46%), 운수장비(-52.28%), 철강금속(-26.27%), 유통(-18.86%), 종이목재(-9.48%), 통신(-1.22%) 등은 순이익이 감소했다.

543곳 중 413곳(76.06%)은 당기순이익이 흑자를 냈고, 130곳(23.94%)은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전환 기업이 56곳으로 흑자전환 기업(39곳)보다 많았다.

금융업종 소속 기업 43곳의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8조9743억원으로 6.40%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6조8036억원으로 1.16% 감소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