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문가비

모델 문가비가 세간의 오해에 대해 해명하면서 미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문가비는 성형에 대한 질문에 "눈만 했다"라며 "메이크업을 거의 성형처럼 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마치 태닝한 듯 까만 피부인 문가비는 "원래 피부가 까맣다"고 밝혔다. 이어 "자연 태닝을 좋아한다"며 "태닝 크림도 좋아해서 원래 까맣지만 태닝도 한다"고 솔직 고백했다.
MC들은 "외국에서 길만 지나가면 교통마비가 온다고 했다더라"고 묻자 문가비는 "항상 일어나는 일"이라며 "여행프로그램이 들어오면 확인시켜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문가비는 이어 "거리를 걷는데 한 명이 자동차 창문을 내리고 저를 보더라. 저는 '쳐다보네?'하고 그냥 갔다. 그날 유난히 내가 예쁘긴 했다. 메이크업이 잘됐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말 차가 멈췄다. 저는 너무 즐거워 계속 걸었고 차들이 정말 천천히 나를 따라왔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