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디자인과 공간 활용성 높은 실내에 다양한 캠핑 품목 적용해

현대자동차가 디자인을 변경하고 오토캠핑에 필요한 품목을 적용한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캠핑카'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새 차는 지난해 12월 출시한 그랜드스타렉스의 외관에 공간활용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실내는 베이지색 가죽시트, 갈색 주름식 커튼, 주황색 팝업텐트를 갖췄다. 특히 2열과 3열에 적용한 쿠션 시트는 0도부터 90도까지 기울기가 조절돼 수납공간을 확장하거나 취침공간으로 쓸 수 있다. 음식물 보관과 조리, 식사를 위한 냉장고-싱크세트, 전기레인지, 접이식 실내 테이블도 탑재했다.

차체 후면부에는 탈부착이 가능한 간이 외부 샤워기와 성인 2명이 샤워할 수 있는 정도인 50ℓ의 물을 담는 청수통을 갖췄다. 또 팝업텐트에 탈부착할 수 있는 빔프로젝터 및 50인치 스크린과 슬라이딩 모기장 등의 품목을 마련했다. 전기에너지 확보를 위해 태양광 패널과 주행중 고속충전이 가능한 충전기, 배터리 사용전압과 잔여용량 및 시간을 표시하는 배터리 인디케이터, 고성능 보조배터리로 구성한 캠핑충전 패키지도 준비했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5,100만 원이다.

한편, 현대차는 스타렉스 캠핑카 외에 구급차, 하이루프, 휠체어리프트, 휠체어슬로프, 3밴 냉동 등 특장차도 함께 선보였다. 특장차의 가격은 구급차 3,281만 원, 휠체어슬로프 3,799만 원, 휠체어리프트 4,110만 원, 하이루프 2,990만 원, 3밴냉동 3,000만 원이다. 또 어린이보호차 디젤 12인승 2,865만 원, 15인승 3,080만 원이며 LPG 12인승 2,565만 원, 15인승 2,780만 원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人터뷰]"중고차 시장, 2~3년 안에 극적으로 달라질 것"
▶ 준중형 하이브리드, 프리우스만 주목?
▶ 현대차, 부분변경 아반떼로 1위 되찾을까
▶ 기아차, 이번엔 중형 하이브리드 왕좌 노리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