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 리 / MBC에브리원 방송 캡처

필리핀에서 활동 중인 방송인 그레이스 리가 필리핀 전 대통령과 열애설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에서 뉴스 앵커를 맡은 지 4~5년 정도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 3세와의 로맨스에 대해“4개월 정도 데이트를 했다. 사귄 건 아니고 썸이었다"며 "사귄 게 아니라 서로 호감을 갖고 좀 더 알기 위해 만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레이스 리는 "우리가 완전히 사귀고 곧 결혼할 것 같이 보도됐다"며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에 그런 뉴스가 터져서 다음 단계로 갈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키노 전 대통령에서 끌렸던 점에 대해 "굉장히 똑똑하다. 대화를 하면서 좋은 분이라는 걸 느껴 끌려 데이트를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그레이스리는 한국에서 태어나 10세 나이에 필리핀으로 이주해 필리핀 방송국의 메인 뉴스와 한류 소개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활약했다. 그는 타갈로그어와 영어, 한국어 등 3개 국어에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