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최대의 암호화폐(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기관투자자들을 겨냥한 전용 서비스를 출시해 더 많은 투자자들을 암호화폐 시장으로 이끌 예정이다.

15일(현지 시간) 미국 CNBC의 보도에 따르면 코인베이스가 이번에 새로 출시한 서비스들은 코인베이스 커스터디(Coinbase Custody), 코인베이스 마켓(Coinbase Markets), 코인베이스 인스티튜셔날 커버리지 그룹(The Coinbase Institutional Coverage Group), 코인베이스 프라임(Coinbase Prime)의 4종류이다.

커스터디 서비스는 기관투자자들을 위한 일종의 ‘안전 지갑’ 서비스다. 기관투자자들이 대규모의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하도록 도와준다. 미국증권거래위원회의 인가를 받은 파트너사들이 참여해 관련 규정을 철저하게 준수 한다. 기관투자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규제와 보완 관련 이슈들을 해결한 셈이다.

코인베이스 마켓 서비스는 유동성을 강화해주는 서비스다. 각종 기관들이나 투자자들을 연결해주고 접근성을 강화해 시장에 충분한 유동성이 공급되도록 도와준다.

코인베이스 인스티튜셔날 커버리지 그룹은 기관투자자들이 시장에 참여할 때 발생하는 모든 이슈들을 해결해줄 수 있는 일종의 전담 컨설팅 서비스이다. 뉴욕증권거래소, 모건스탠리, 미국증권거래위원회, 미국 선물거래위원회 출신 직원들이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코인베이스 프라임은 기관투자자들이 원하는 고급 기능을 제공해주는 툴(Tool) 서비스이다. 코인베이스 프라임을 이용하면 알고리즘을 이용한 주문이나 마켓 데이터 분석 등 고급 기능 활용이 가능해진다.

코인베이스 부사장 애덤 화이트(Adam White)는 “새로운 서비스 출시를 통해 100억달러(약 10조원)규모의 기관투자자 자금이 유입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놀라운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미국 금융투자기관들은 암호화폐 시장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미국 내 암호화폐를 취급하는 헤지펀드는 지난 2016년에는 불과 20개사에 그쳤지만, 작년에는 175개사로 늘어났고 올해는 무려 287개사로 증가했다.

코인베이스가 기관투자자들을 시장으로 이끌어낼 다양한 서비스들을 출시함에 따라 기관투자자들의 유입이 더욱 용이해질 전망이다.

김산하 한경닷컴 객원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