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일본의 미쓰비시UFJ금융그룹(MUFG)이 자체 개발한 암호화폐(가상화폐) ‘MUFG코인’을 내년 중 부분 상용화할 예정이라고 일본 공영방송인 NHK가 지난 15일 보도했다.

MUFG코인은 현재 테스트 단계에 돌입했으며 내년 중 10만개의 계좌에 우선 적용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MUFG코인이 적용되는 계좌의 예금주들은 모바일 앱을 이용해 자신의 예치금을 암호화폐로 변환할 수 있다.
코인은 1개당 1엔의 가치를 지니게 될 예정이며 사용자간 계좌 송금도 가능하다. 레스토랑이나 편의점 등 각종 쇼핑몰에서 결제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다. 수수료문제나 송금 속도 문제를 해결해줄 것으로 보인다.

미쓰비시UFJ 금융그룹은 일본 1위의 금융 그룹으로 총 자산 기준 세계 5위에 해당하는 초대형 은행이다. 지난 1월 MUFG코인을 발행하기 위해 독자적인 암호화폐 거래소를 개설할 방침임을 밝힌 바 있다.

김산하 한경닷컴 객원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