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월 분양시장

본격적인 분양 성수기인 5~6월에 접어들면서 전국적으로 많은 분양 물량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정부 규제와 경기 위축으로 부동산시장이 하향세로 접어들 것이란 전망도 나오지만, 청약 경쟁은 오히려 뜨거워지는 분위기다. 주변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아파트를 분양받을 수 있는 신규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규제가 강화된 만큼 장기적인 관점으로 청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서울과 지방의 온도차가 다른 만큼 지역에 맞는 청약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5~6월 9만 가구 분양

송도 더샵 트리플타워

최근 주택시장은 매매 가격 상승세가 꺾인 것은 물론 하향세로 접어드는 분위기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4월 마지막 주 재건축 아파트값은 -0.03%로 33주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부동산 보유세 인상 움직임과 금리 인상, 대출 규제 등으로 냉각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주택시장에서는 기존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분양받을 수 있는 신규 아파트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새 아파트이고 인근 아파트보다 분양가가 저렴해 분양받는 즉시 시세 차익이 생기는 곳은 높은 점수의 청약통장만 당첨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

신동백 두산위브더제니스

이 같은 분위기에 맞춰 건설사들은 신규 수요를 겨냥한 분양에 나섰다.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5~6월 전국에서는 총 11만3823가구(오피스텔 제외)가 공급되며 이 중 9만464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월별로 살펴보면 5월 전국에서는 총 66곳에서 5만9400가구(오피스텔 제외)가 공급된다. 이 중 4만8311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지난달 분양 실적이 1만5724가구였음을 감안하면 세 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작년 5월(1만4919가구)보다는 세 배가량 많다. 6월에는 전국 65곳에서 5만4423가구(오피스텔 제외)가 분양된다. 이 중 4만2153가구가 일반분양을 앞두고 있다. 역시 작년 6월 2만406가구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정부 규제로 기존 아파트시장이 위축된 반면 분양시장으로는 꾸준히 실수요자들이 몰리고 있어 물량이 전년 동월 대비 크게 증가했다”며 “미래 가치가 높은 지역이나 아파트로 몰리는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경기, 부산…눈에 띄는 ‘역세권 단지’

힐스테이트 신촌

5~6월 전국 각지에서 많은 분양 물량이 쏟아지는 만큼 눈여겨볼 만한 역세권 단지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달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신촌’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20층, 15개 동, 총 1226가구 규모로 이 중 345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동부건설도 이달 중 경기 과천시 갈현동에 ‘과천 센트레빌’을 선보인다. 총 100가구 중 57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지하철 4호선 정부과천청사역이 가깝고 단지 앞에 버스 정류장이 있어 대중교통 이용 여건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포스코건설은 경기 오산시 오산세교1택지개발지구 B8블록에서 ‘오산대역 더샵 센트럴시티’를 이달 말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세교1지구에서 마지막으로 분양에 나서는 아파트로, 지하 1층~지상 25층, 7개 동, 총 596가구 규모다. 단지 인근의 오산대역까지 걸어서 갈 수 있다.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수도권 외에 부산, 대구 등 다른 지역에서도 분양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동원개발은 부산 기장군에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청약을 받는다. 단지 앞에 동해선 복선전철 일광역이 있는 초역세권이다. 일광역을 이용하면 해운대까지 10분, 서면을 포함한 부산 도심까지 30분이면 도착한다. 대우건설도 이달 중 부산 북구 화명동에 ‘화명 센트럴 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 역시 부산지하철 2호선 화명역이 가깝고 일부 가구에서는 낙동강 및 금정산을 볼 수 있다. 롯데건설은 다음달 대구 중구 남산동에 ‘대구 남산 2-2구역 롯데캐슬’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59~84㎡, 총 987가구 규모다. 단지는 대구지하철 2·3호선 신남역이 걸어서 5분 거리다.

규제 강화, 금리 인상 … 실수요 중심 청약 전략 짜야

정부는 6년 만에 투기과열지구 지정을 부활하는 등 고강도 규제책을 쏟아내고 있다. 주택 거래, 금융 대출, 각종 세제 등의 전방위적인 규제로 시장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 청약 규제 역시 강화됐다. 1순위 자격 강화, 청약 가점제 확대 등으로 당첨 문턱이 높아지고 있다.

래미안 목동 아델리체

규제 강화에 청약시장 양극화는 심해지고 있다. 서울은 규제에도 청약 열기가 이어지는 반면 지방에서는 침체 분위기가 길어지고 있다. 지역별로 다른 전략이 필요한 이유다.

전문가들은 서울, 세종시의 인기 지역은 입주 때까지 전매가 금지되는 만큼 장기적인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서울 강남과 강북의 마포, 서대문 지역 등은 앞으로도 아파트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 지역은 청약 점수가 60점 안팎이어야 당첨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청약점수가 부족하다면 가점제와 함께 추첨제를 실시하는 전용면적 85㎡ 이상 중대형 면적을 노릴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출이 까다로워진 만큼 분양가가 높은 중대형 아파트는 청약하기 전에 철저한 자금 조달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