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이 서울 동작구 흑석9구역에서 재개발 사업 수주전에 나섰다. 흑석지구에서 처음으로 스카이브리지를 설치하고 축구장 네 개를 합친 크기의 대규모 공원 등을 함께 조성할 계획이다.

GS건설이 제안한 흑석 9구역 재개발 단지 명칭은 ‘센트로얄 자이(CENTROYAL Xi)’다. 중심(CENTRAL)과 최상(ROYAL)을 합쳐 지었다. 흑석9구역에서 최고의 명품 단지를 완성하겠다는 약속을 담았다는 게 건설사 측 설명이다. 단지 주변에 2만6400㎡ 규모의 공원인 ‘센트로얄파크 왕가의 숲’을 함께 조성한다. 기존 21개 동을 14개 동으로 줄였고 동 사이 간격을 35m로 설계했다.

단지 내에는 ‘파노라마 대형 폭포’와 ‘자이 워터파크’가 설치된다. 폭포는 ‘왕의 병풍’이라 불리는 일월오봉도를 재현해 조성한다. 워터파크는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과 연결된다. 조형미를 가미한 물놀이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GS건설은 흑석9구역 재개발조합원에게 특화설계에 따른 추가 비용을 받지 않을 방침이다.
한강과 공원을 조망할 수 있는 가구를 늘려 모든 조합원이 한강 또는 공원 조망이 가능한 가구에 입주할 수 있게 했다. 한강 조망이 가능한 가구는 거실과 주방 위치를 바꿀 수 있도록 했다. 전 가구를 남향으로 배치해 맞통풍이 가능하게 설계했다. 모든 주택형에 4베이 평면(거실과 방 3개 전면 배치) 설계를 도입한다. 천장 높이는 기존 계획보다 최대 32㎝ 높은 2.5m로 설계했다.

세계적인 건축디자인 회사 SMDP가 건물 외관을 디자인했다. 5층 높이의 ‘메가 게이트’를 설치해 고급 호텔 입구에 들어서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단지 입구에는 오로라를 본뜬 ‘오로라 게이트’를 설치한다. 입주민만을 위한 시설인 스카이브리지에는 ‘프라이빗 스파’가 설치된다. 이곳에서 한강을 바라보며 온천욕을 즐길 수 있다. ‘리버뷰 라운지’에는 도서관, GX룸 등이 설치된다.

GS건설은 재건축 부담금 100% 납부, 환급금 조기 지급 등의 혜택과 미분양 시 일반분양가로 100% 대물 인수하는 책임분양을 제시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건설부동산부 민경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