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레이더 개발 미국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인 ‘메타웨이브’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자율주행 기술의 눈에 해당하는 레이더 공동 개발 계기를 마련했다”며 “기술 선도를 위한 협업 체계 구축에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메타웨이브는 2017년 미 실리콘밸리에 설립됐다. 자율주행차에 장착하는 레이더와 인공지능(AI) 등을 전문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특히 이 신생 벤처기업은 사물 인지 능력과 정확도를 개선한 차세대 레이더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레이더는 카메라 등과 함께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현대차는 메타웨이브 투자를 시작으로 적극적 협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또 계열사인 현대모비스 등의 참여도 추진한다.

이번 투자에는 일본 도요타 AI 벤처 등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크래들 존 서 상무는 “메타웨이브의 핵심 기술은 현대차 미래 자율주행 플랫폼의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며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자율주행차 인지 기술 등의 확보를 위해 인텔 모빌아이 오로라 등과 협업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