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주요 신흥국 가운데 미국 기준금리 인상의 충격을 가장 크게 받을 수 있다고 골드만삭스가 15일(현지시간) 분석했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을 비롯해 17개 신흥국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분석 대상은 한국외에 중국, 브라질, 인도, 러시아, 터키, 이스라엘, 말레이시아, 멕시코 등이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2007년 이후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에 신흥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상당폭 감소했다. 특히 한국은 미국 기준금리가 1%포인트 인상됐을 때 향후 2년간 GDP가 최대 0.6% 가까이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17개국 중 최대 하락폭이다.

미 중앙은행(Fed)은 지난 3월 기준금리를 올린데 이어 올해 추가로 2~3회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