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군축회의에서 깜짝 발언
美·北회담 전 CTBT 가입 가능성
북한이 핵무기 실험 전면 금지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대성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대사는 15일 유엔 군축회의에서 “북한은 포괄적 핵실험 금지와 관련해 국제적 바람과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이 국제 사회에서 포괄적 핵실험 금지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 대사의 발언을 두고 유엔 안팎에서는 다음달 12일 열리는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가입을 카드로 제시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CTBT는 평화적 목적을 포함해 모든 형태의 핵실험을 금지하는 조약으로 북한은 가입해 있지 않다.
라시나 제르보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사무총장은 지난달 말 ‘2020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 사전준비회의 연설에서 북한의 CTBT 가입, 비준이야말로 명백하고 불가역적인 핵포기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66개국이 비준한 CTBT는 아직 발효되지 않았다.

핵 보유·핵 개발 가능 국가 44개국이 비준해야 발효되는데 미국 중국 이란 이스라엘 이집트 등 5개국이 비준하지 않았고, 북한 인도 파키스탄 3개국은 서명도 하지 않은 상태다. 북한이 CTBT에 가입한다면 다른 나라에도 가입, 비준을 촉구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북한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 실험장 폐기 행사에서 핵 전문가의 검증을 받을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당초 풍계리 핵 실험장 폐기 행사를 한국,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언론에 공개하기로 했지만 핵 전문가는 초청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핵 실험과 관련한 구체적 증거를 은폐한 채 이벤트성으로 풍계리 핵 실험장을 폐쇄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