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 신중론 견지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이날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소하고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북미정상회담 재고려'까지 거론한 것에 대해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에도 북한의 이런 행동을 두고 "북한의 정확한 뜻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현재 상황도 오전과 별반 다르지 않다"며 "진전된 상황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지금의 상황은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처럼 청와대가 조심스럽고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는 데에는 자칫 북한의 의도가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가 특정 입장을 밝힐 경우 문제를 키울 수 있다는 우려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번 일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정착이라는 큰 흐름에 악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상황을 매우 신중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청와대가 이 문제에 대응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