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고려시멘트·이화공영 등
외국인·기관 매도로 동반 급락
북한발 악재에 남북경협주가 된서리를 맞았다. 북한이 남북한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건설, 시멘트, 철강 등 그간 주목받던 종목들에 경고등이 켜졌다.

1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로템(34,650900 -2.53%)은 6300원(15.69%) 하락한 3만3850원에 마감했다. 현대로템은 철도협력 수혜주로 남북 정상회담 후 지난 15일까지 103.81% 급등했다. 현대건설(67,5001,400 -2.03%)(-6.35%), 현대엘리베이터(-10.33%), 현대상선(-6.68%) 등 현대그룹주와 고려시멘트(3,645190 -4.95%)(-12.68%), 삼표시멘트(-13.58%) 등 시멘트주, 이화공영(10,800600 -5.26%)(-18.55%), 좋은사람들(-16.24%) 등 개성공단주까지 일제히 급락했다.

외국인과 기관투자가가 물량을 쏟아내며 하락세를 주도했다. 외국인은 이날 현대엘리베이터(142억원), 태영건설(139억원), 포스코(113억원), 대한전선(104억원) 등을 순매도했다. 대한전선(290억원), 현대건설(117억원) 등은 기관의 순매도 순위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단기적 변동성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북·미 정상회담이 취소되진 않겠지만 남북경협주는 실적 등 펀더멘털이 아닌 기대감으로 올라 변동성이 크다”며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되면 오르고, 남·북·미 사이에 이견이 표출되면 떨어지는 식의 움직임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1.28포인트(0.05%) 오른 2459.82로 장을 마쳤다. 하락 출발한 코스피지수는 최근 약세를 보인 전기전자 업종 위주로 제약, 금융, 음식료 등이 강세를 보이며 오후 들어 상승세로 돌아섰다. 삼성전자(1.32%), SK하이닉스(2.84%) 등이 올랐고 셀트리온(0.19%), 삼성바이오로직스(6.56%) 등 바이오주도 반등에 성공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