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비가 쏟아진 16일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서울 광화문 인근 도로를 지나가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