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미·북 정상회담을 다시 고려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청와대는 “지금의 상황은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현재까지 진전된 상황은 없다”며 이같은 공식 반응을 내놨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부터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북한의 강경한 태도 변화에 대해 해석이 엇갈리는 가운데 청와대는 신중한 입장을 보인 것이다.

북한은 앞서 이날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후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명의의 담화에서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미·북)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