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탑재 2개 모델
현지 전기차 제조사 승인 신청
"진전있는 움직임…긍정적"
"보조금 받을 때까지 안심 못해"
중국 전기자동차 제조사가 한국산 배터리를 장착한 모델의 형식 승인을 신청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한국산 배터리가 들어간 전기차에 보조금을 주지 않았던 이른바 ‘배터리 한한령’ 해제의 첫걸음을 뗐다는 평가가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간담회를 열고 “지난 4월 중국에서 LG화학(325,0006,500 2.04%)이 만든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 2개 모델에 대한 형식 승인 신청이 이뤄져 현재 심사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선 전기차 제조사가 보조금을 받으려면 먼저 형식 승인을 얻어야 한다. 중국 정부는 한반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논란 등으로 2016년부터 한국산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는 보조금 목록에서 제외하고 있다. 이 때문에 그동안 중국 전기차 업체는 한국산 배터리가 들어간 전기차의 형식 승인을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형식 승인 신청이 한 건도 이뤄지지 않았고 올해 들어서도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형식 승인을 받고 보조금 신청까지 통과하면 배터리 한한령이 풀린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중국 업체들의 승인 신청은 한한령 해제에서 일부 진전이라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LG화학삼성SDI(252,0008,500 3.49%) 등 국내 배터리업계는 이 같은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전에도 보조금 지원 대상에 등재됐다가 몇 시간 만에 삭제된 적이 있어 끝까지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한 배터리업체 관계자는 “형식 승인 신청은 긍정적인 요인이지만 배터리 한한령이 정치적 문제와 연계된 사안이라 최종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는 곧 한국을 방문하는 먀오웨이 중국 공업정보화부 장관에게 배터리 문제 해결을 요구할 방침이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오는 24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중 산업장관 회의에서 먀오 장관과 배터리, 로봇, 산업단지 등 산업정책 전반을 논의한다.

박상익/성수영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