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핀테크 서비스

서류 없이 병원서 바로 신청
KB손해보험은 병원에서 바로 의료비를 청구하는 ‘보험금 간편 청구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시작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병원에서 진료비를 납부한 환자나 가족이 서류 발급, 청구서 작성 등의 절차 없이 인증만 하면 보험금이 청구된다. 이 서비스는 신촌 및 강남세브란스병원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제공된다. KB손보는 이 서비스 제공에 앞서 지난 1월 세브란스병원과 헬스케어 플랫폼 업체인 레몬헬스케어 등 3자 간 업무 제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후 3개월간 개발 기간을 거쳐 고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병원에서 즉시 사용 가능한 시스템을 완성했다.

KB손보는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에 접속해 3~4회 클릭으로 10초 만에 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고객은 진료를 받은 뒤 세브란스병원 대표 앱 ‘My세브란스(신촌)’ 또는 ‘강남세브란스’에 접속한 뒤 ‘실손보험청구’ 메뉴를 클릭하면 자동으로 ‘뚝딱청구’ 앱이 연동된다. 이후 간단한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진료내역을 선택하면 보험금 청구가 완료된다.
KB손보가 도입한 병원 앱 기반의 간편 청구 방식은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진료비 영수증과 진료비 세부내역서 등 병원에 저장된 정보를 전자데이터(EDI) 형태로 보험사에 보내 기존 청구 방식의 번거로움을 해결했다. 박재용 KB손보 장기보상지원부장은 “이제부터 고객들은 보험금 청구를 쉽게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소액 건까지 자동 청구할 수 있게 돼 금전적 혜택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KB손보는 이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정착되면 전국 6개 가톨릭성모병원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대상 병원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