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MBC가 발표한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속 부적절한 화면 삽입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수용했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을 웃음 소재로 사용해 물의를 빚었고, MBC는 진상조사 결과 고의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책임자들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16일 입장을 내고 "본 사건이 참사 당시 비상식적, 비윤리적 취재와 오보로 희생자와 유가족을 두 번 죽였던 것과 같은 정도의 것은 맞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그러면서도 "사건 인지 후 전말을 조사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MBC의 진심 어린 노력에는 감사하다"며 "고의성 여부에 대한 조사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그러나 "고의성이 없었다고 책임까지 사라져선 안 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관련자들에 대해 적절한 책임을 묻고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 실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