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입원

배우 오달수가 '미투' 폭로 후 활동을 중단한 뒤 극심한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한 채 병원 신세를 진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한 매체는 오달수가 서울을 떠나 부산 집에서 칩거 중인 가운데 최근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그가 최근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지내다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오달수는 가족들의 간호를 받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한편 지난 2월 연극배우 엄지영 씨 등은 극단 생활 당시 오달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미투' 폭로 이후 오달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밥이 넘어가지 않아서 계속 막걸리만 마셨다”면서 “나는 강간범, 성폭행범이 아니다.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억울해 했다.

오달수는 촬영 중이던 영화, 드라마에서 모두 하차하며 무기한 자숙에 들어갔다. 현재는 본가인 부산에서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