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태 한국신용정보협회장(앞줄 오른쪽 세 번째)은 1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회원사 임직원들과 자율적 채무조정 지원 결의대회를 열었다.

신용정보회사들이 포용적 금융정책에 발맞춰 채무자 부담 경감에 나서기로 했다.

신용정보협회는 16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회원사 임직원 250여명과 함께 '자율적 채무조정 지원 결의대회'를 열고 채무자를 위한 맞춤형 채무조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협회 소속 채권추심회사들은 채무 감면, 상환 기간 연장, 이자율 조정 등의 내용을 담은 규약을 제정할 예정이다. 채무 경감 방안은 채권자 동의를 얻어 진행한다.

신용정보협회는 우리신용정보, IBK신용정보 등 채권 추심회사 23곳과 코리아크레딧뷰로(KCB), 나이스평가정보 등 신용 조회사 6곳 등으로 구성돼 있다.

협회 관계자는 "향후 추심 업무를 할 때 채무자 상황에 따라 맞춤형 채무조정을 지원하고, 채권자와 채무자의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