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휩싸인 '전지적 참견 시점'은 폐지될까.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희화화 논란 조사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전진수 위원(MBC 예능본부부국장)은 "조사위원이기도 하지만 예능 본부 PD로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나 혼자 산다'와 함께 MBC 새 대표 예능프로그램으로 떠오른 '전참시'는 세월호 논란 이후 결방되고 있다. 이에 항간에서는 폐지설이 불거졌다.

전 위원은 "프로그램 제작에 대해 모든 게 스톱돼 있는 상태"라며 "제작진도 공식 결과 발표를 기다리며, 결과 발표 후 출연자들과 구체적인 방송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인 시점 논의 등은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가 어묵 '먹방'을 하는 모습을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MBC에서 방송한 특보에 붙여 사용했다.
'세월호'를 '이영자'로 수정해 붙이고 앵커 뒤에 보이는 세월호 사진도 블러 처리했다. 세월호와 어묵을 묶어 편집한 부분은 과거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 베스트' 일부 회원이 어묵에 세월호 희생자를 빗대어 모욕한 부분을 연상하게 해 논란을 야기했다.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은 해당 화면이 모자이크 처리 돼 편집이 넘어와 이를 인지하지 못했고, 사안을 철저히 조사한 후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공식 사과했다.

MBC는 이에 내부 인사 5명과 세월호 참사 진상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오세범 변호사로 조사위원회를 꾸려 1,2차 조사를 진행했다. 2차 진상조사에는 세월도 유족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보도에서 제작진이 단체 채팅방에서 세월호 화면을 인지하면서 사용했다고 알려졌지만 1차 조사에선 이같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오는 19일까지 결방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