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분석 결과 수도권 출퇴근에 평균 1시간30분 걸려

국토교통부과 한국교통연구원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국민 이동성 및 접근성을 분석한 결과 전국 교통혼잡구간이 최근 3년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양 기관의 국가교통조사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전국 총 통행거리는 1인당 12억3,900만㎞로 2010년 12억2,200만㎞/인 대비 1.38% 길어졌다. 전국 통행량은 2016년 기준 8,705만1,000통행으로 2010년 7,886만8,000통행 대비 10.38% 증가했으며 승용차 통행량은 20.5% 늘어난 4,572만4,000대로 나타났다.

전체통행량 보다 승용차 통행량의 증가폭이 큰 배경은 1인당 승용차 통행량이 1인당 1.15통행으로 2010년 대비 7.2% 증가하고 승용차 평균 재차인원이 36.5% 감소해 나홀로차의 비율이 82.5%까지 늘어났기 때문이다. 통행량 증가로 인한 혼잡현황을 내비게이션 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도로등급별 연도별 혼잡구간의 비율은 고속도로가 2014년 대비 약 3.45%P 증가했다. 일반국도는 감소했으며 지방도·시군도는 증가했다.
대도시 가운데 혼잡구간이 증가한 곳은 서울, 부산, 대구, 인천 등이다. 이 가운데 서울의 혼잡구간비율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평균 출·퇴근 통행시간을 살펴보면, 서울은 출근 41.8분, 퇴근 54.6분으로 나타나 가장 오래 걸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천, 경기도 출·퇴근 시간이 90분을 초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신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하면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근하는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고양시로 집계됐으며 성남, 부천, 남양주가 그 다음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은 국가교통조사를 통해 전국의 도로에 대한 혼잡정도를 상세히 파악할 수 있는 교통빅데이터시스템(View-T)를 구축해 서비스(http://viewt.ktdb.go.kr)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 다양한 교통 빅데이터를 확대·구축해 국민의 이동성과 접근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국가교통조사를 수행한다는 복안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준중형 하이브리드, 프리우스만 주목?
▶ [人터뷰]"중고차 시장, 2~3년 안에 극적으로 달라질 것"
▶ 현대차, 캠핑 최적화한 그랜드 스타렉스 출시
▶ 쌍용차, "티볼리와 반려견 함께하는 캠핑 참가하세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