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융감독원의 삼성바이오로직스(530,0002,000 0.38%) 회계처리 위반 관련 사전조치통지 통보를 대외적으로 공개한 것에 대해 "공개에 따른 시장 충격이 컸고, 금융위원회에도 책임이 있다"고 16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감원의 사전조치 공개가 엄청난 시장 충격을 줬는데 금융위과 그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최 위원장은 "사전 조치통보 업무는 금감원에 위탁한 것으로 그것을 공개하는 것도 금감원이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그것이 금감원장 공백기에 발생했다는 점에서 금융위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 그 책임은 위원장이 제가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바이오 안건을 다루는)감리위원회 구성에 관심이 많은데 최대한 공정하게 이해관계에 휘둘리지 않고 운영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김학수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의 삼성바이오 감리위원 참여 배제를 사실상 거부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특혜 상장되도록 한국거래소가 규정을 개정하는 과정에서 김 위원이 금융위 자본시장국장으로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감리위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당시 거래소 상장요건 완화는 삼성바이오 측이 요청한 것이 아니라 거래소가 해외 상장을 추진하던 삼성바이오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했던 것"이라며 "그 일환으로 특례규정을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학수 위원이 그때 한 일은 정당하므로 감리위원장과 증선위원장으로서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감리위에서) 배제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